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서 버스 기사가 포켓몬고 하며 운전하다 가로수 들이받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증강현실(AR) 게임인 포켓몬고를 하다가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 교통국은 이날 한 노선 버스 운전사(43)가 주행 중 스마트폰으로 포켓몬고 게임을 조작하다가 가로수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18일 오후 6시쯤 버스를 몰고 버스 종점에서 영업소로 돌아가던 중 왼손으로 스마트폰을 쥐고 포켓몬고를 하다가 차 왼쪽을 가로수에 들이받았다.

버스가 회송 중이라 승객이 타고 있지 않았고 운전사도 다치지 않았지만, 차량의 출입문이 파손됐다.

사고 운전사는 "회송 중이어서 긴장이 풀렸었다. 이전에도 수차례 회송 중 스마트폰을 조작한 적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운전 중 포켓몬고 게임을 하다가 사고가 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월 후쿠시마(福島)현에서 노년 여성 1명이, 지난달에는 아이치(愛知)현에서 초등학생 1명이 각각 포켓몬고를 하던 운전자의 차량에 치여 숨졌다.

포켓몬고 [EPA 자료사진]
포켓몬고 [EPA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2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