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류 9등→면접 1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선임과정 의문


'서류 9등→면접 1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선임과정 의문

강면욱 신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강면욱 신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강면욱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국민연금공단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전명훈 기자 = 강면욱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이 올해 초 선임될 때 서류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면접에서 열세를 뒤집고 최종 선임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민주당)이 입수해 공개한 국민연금기금 이사 추천위원회 자문위원회의 '지원자별 경력점수 산정표'와 '지원자 제출서류 검토 의견서'에 따르면 강면욱 본부장은 당시 서류 평가에서 45점으로 지원자 18명 가운데 9위에 그쳤다.

강 본부장은 그러나 면접 대상자 7명에 포함됐다. 반면 서류 심사 1위였던 지원자는 탈락해 면접 기회를 잡지 못했다.

강 본부장은 면접관 6명에게서 최고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면접 2등은 이동익 전 한국투자공사 최고투자책임자(CIO), 3등은 정재호 새마을금고중앙회 전 CIO, 4등은 공무원연금 CIO인 권재완 AJ인베스트먼트 부사장이었다.

결국 면접에서 몰표를 받은 강면욱 본부장이 최종 낙점됐다.

강면욱 본부장은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 비서관의 대구 계성고·성균관대 1년 후배로, 선임 직후 낙하산 논란이 일었다.

국민연금은 당시 "강 본부장은 청와대 경제수석과 학교 동문이나 각자 학계와 투자업계의 다른 분야로 진출하면서 사회에 나와서는 관계가 전혀 이어지지 않았고, 기금이사 지원에서 사전·사후 논의한 바 없다"며 반박했다.

오제세 의원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500조원에 달하는 국민의 노후연금의 운용을 책임지는 자리"라면서, "임명과정에서 부당한 외압이 있었는지, 그에 따라 기금운용이 불합리하게 되진 않았는지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