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상목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4차 산업혁명 대응책 담을 것"

전문가들과 4차 산업혁명 간담회 개최
최상목 차관,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가 간담회
최상목 차관,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가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 모두 발언 하고 있다. 2016.11.24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내년 경제정책방향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 방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경제정책방향 수립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글로벌 동향과 선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진형 지능정보기술연구원장,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강신철 한국인터넷디지털 엔터테인먼트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최 차관은 "미국·독일·일본 등 주요 경쟁국들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대규모 연구와 투자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신산업 육성, 규제 완화 차원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했으나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핵심기술의 수준, 사회시스템 등에서 미흡한 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인공지능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0년대 초반까지 향후 5년간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중요하다"며 "고용·교육 등 사회 전반에 걸친 중장기 구조개혁방안을 단계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지원을 확대하고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창의융합 교육을 늘리고 복지체계를 개편해야 한다는 의견을 최 차관에게 전달했다.

기재부는 이날 전문가 간담회 논의내용을 토대로 4차 산업혁명 대응방향을 보다 구체화해 다음 달 발표하는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담을 계획이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