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결선투표서 피용, 쥐페에 압승 전망

여론조사 "피용 65% vs 쥐페 35% 득표" 예상
TV 토론 참석한 쥐페(좌)와 피용(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TV 토론 참석한 쥐페(좌)와 피용(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프랑스 제1야당인 공화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보수 성향의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중도 성향의 알랭 쥐페(71) 전 총리를 누르고 공화당 대선 후보에 선출될 것으로 설문조사결과 나타났다.

2차 경선 결선 투표를 나흘 앞둔 23일(현지시간)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Ifop의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피용은 결선 투표에서 65%를 얻어 쥐페(35%)에 30%포인트 앞서는 대승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고 현지 주간지 파리마치가 보도했다.

중도좌파 집권 사회당의 분열과 저조한 지지율을 고려하면 중도우파 공화당 대선 후보는 내년 4∼5월 치러지는 프랑스 대선에서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언론은 관측했다.

지난 20일 치러진 경선 1차 투표에서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쥐페 전 총리가 28.5%의 득표율에 그치면서 피용 전 총리(44.1%)에게 15.6% 포인트 뒤졌다.

1차 투표 3위에 그치면서 대선 출마가 좌절된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쥐페가 아니라 피용을 지지한다고 선언하면서 피용 승리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1차 투표에서 사르코지에게 표를 던졌던 유권자 가운데 ¾은 결선 투표에서 피용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화당 지지자의 75%,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지지자 가운데 공화당 결선 투표에서 투표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유권자 84%도 피용에게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이번 공화당 경선에서는 공화당원뿐 아니라 2유로(약 2천500원)를 내고 중도 우파의 가치를 공유한다는 서류에 서명만 하면 유권자라면 누구나 투표에 참가할 수 있다.

피용(좌)과 쥐페(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용(좌)과 쥐페(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용은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의 강력한 신자유주의적 정책인 '대처리즘' 신봉자를 자처하며 공무원 50만 명을 줄이고, 주당 근로시간도 35시간에서 39시간으로 늘리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또 동성 부부의 입양을 금지하고 이민자 수를 최소화하겠다며 사회 문제에서도 보수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외교적으로는 러시아와 화해노선을 취하려는 프랑스 내 대표적인 친러시아 정치인이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