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최순실 사태 계기 박근혜 정부 외교까지 비난


北, 최순실 사태 계기 박근혜 정부 외교까지 비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이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태를 계기로 연일 박근혜 정부의 외교 활동까지 비난 공세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논평에서 "탄핵 위기에 빠져 국무회의조차 주재하지 못하는 '식물대통령'에게 그 무슨 정상회담이니, 대사면담이니 하는 각본들을 연방 짜주며 박근혜의 '외치'(外治) 실현에 안깐힘(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통신은 "이것은 공공연한 '박근혜 살리기 외교'로서 최악의 위기에서 벗어나 보려고 발버둥 치는 추악한 공범집단의 가련한 몰골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박근혜 대통령과 외교부를 싸잡아 공격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한국의 외교가 박 대통령이 아니라 '밤대통령'인 최순실 씨가 주도했다고 주장하면서 "윤병세(장관)와 같은 추악한 박근혜 잔당들이 북핵위협이니 뭐니 하는 궤변으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을 돌려보려고 발악하지만, 이것은 더 큰 대중적 항거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