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융합 물류 합작사 FSK L&S 출범…"세계시장 개척"

SK C&C ICT 기술에 중국 홍하이 그룹 물류 역량 접목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주식회사 C&C는 중국 홍하이 그룹 팍스콘의 물류 자회사인 저스다(JUSDA)와 함께 설립한 융합 물류 합작 기업(JV) FSK L&S가 정식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날 경기도 판교 SK C&C 캠퍼스의 FSK L&S 사무실에서 열린 출범 기념식에는 SK C&C 박정호 사장과 저스다의 양치우친 대표를 비롯한 양사 경영진과 임직원 50여 명이 참석했다.

FSK L&S란 이름은 팍스콘과 SK의 사명에 물류와 솔루션을 뜻하는 영단어(Logistics & Solution)를 더해 만들었다.

신임 대표는 고재범 SK C&C 융합물류사업본부장이 맡았다.

FSK L&S는 출범과 함께 융합 물류 통합 솔루션 브랜드 '케롤(Kerol)'을 선보였다.

'케롤'은 컨설팅·사물인터넷·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을 접목한 융합 물류 ICT 플랫폼을 통해 차별화된 글로벌 서비스를 지향한다. '케롤'을 통해 세계 어느 지역에서든 물건과 자금의 흐름을 추적·관리·예측할 수 있게 한다는 게 FSK L&S의 목표다.

FSK L&S은 우선 저스다와 함께 다음 달 중국 내 물류 BPO(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 사업을 위한 공조 절차를 정립할 계획이다. 한국과 중국 간 전자상거래 물류 사업도 서두르고 있다.

FSK L&S는 아울러 내년부터 200개 이상의 저스다 거래 기업과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융합 물류 ICT 플랫폼 솔루션을 판매하고 관련 라이선스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융합 물류 ICT 플랫폼을 이용하면 사물인터넷·인공지능·챗봇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화물을 추적할 수 있고, 최적의 운송 경로를 찾아낼 수 있다.

SK C&C 박정호 사장은 "FSK L&S가 ICT 기술을 접목한 물류 혁신을 이뤄내고, 우리나라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중 융합 물류 합작사 FSK L&S 출범…"세계 시장 개척"
한중 융합 물류 합작사 FSK L&S 출범…"세계 시장 개척"SK㈜ C&C 박정호 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저스다 양치우친(楊秋瑾) 대표(왼쪽에서 세번째)가 지난 24일 경기도 판교에서 열린 융합 물류 합작기업 FSK L&S 출범식에서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2016.11.25 [SK C&C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