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안보리 대북제재 큰 줄기 합의설'에 "美·中 논의 중"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 초안에 대해 큰 줄기에서 합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중국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기존 입장만 반복하며 공개를 꺼렸다.

이는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제재안에 대해 미·중간에 의견 접근이 이뤄지고 있으나 러시아 등 다른 안보리 상임 이사국들의 사전 동의도 구해야 하는 등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중이 북한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에 의견 접근이 이뤄졌으나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유엔 안보리의 관련 상임이사국들이 새로운 북한 관련 결의 초안에 대해 협상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결연히 반대하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 동북아 평화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 등 평화 수단을 통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에 대해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중국은 안보리가 북한 5차 핵실험에 따른 진일보한 반응을 내놓는 데 찬성해왔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안보리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중국에 요청한 석탄 등 북한산 광물자원의 거래 규제 강화 등에서 양국 간 의견 접근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인 중국이 초안에 동의함에 따라 안보리의 대북제재 논의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외교부도 24일 북한 5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해 "머지않은 장래에 채택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미국과 중국은 다른 상임이사국인 영국, 프랑스, 러시아와도 협의를 벌이고 있지만, 북한과의 대화를 중시해온 러시아가 제재 결의 초안의 일부에 대해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미국과 중국 사이의 이견이 좁혀졌다고 해도 제재 결의가 채택되기까지는 난관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보리는 이미 3월에 발동한 대북제재에서 북한의 광물 수출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석탄의 국제 거래를 원칙적으로 금지한 바 있다. 그러나 '핵미사일과 관계없이 단순히 민생 목적의 경우는 거래가 가능하다'는 규정 때문에 이후에도 북한 석탄의 중국 수출은 중단되지 않았다.

UN 안보리 북한 추가 제재 논의(CG)
UN 안보리 북한 추가 제재 논의(CG)<<연합뉴스TV 제공>>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