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국회서 '항노화 웰니스 관광산업' 포럼 개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와 새누리당 강석진(산청·함양·거창·합천) 국회의원은 24일 국회의원회관 제1 세미나실에서 '항노화 웰니스 관광산업 육성전략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경남도가 추진하는 핵심 미래산업인 '웰니스 관광산업'에 대한 발전방안을 논의하려고 기획됐다.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해소해 신체 활력을 높여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게 하는 웰니스 산업을 관광 자원화하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장태수 서울대 교수의 '경남 항노화산업의 현황 분석'을 시작으로 이중근 코리아메디컬홀딩스 대표의 '경남 웰니스 관광산업의 발전방안', 서울대 김성진 교수의 '항노화 산업의 미래와 발전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됐다.

주로 산청 한방약초, 함양 산양삼, 거창 온천, 합천 휴체험 등을 항노화 웰니스 관광산업에 활용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이 제기됐다.

지자체와 대학, 연구소, 기업 등이 협력해 웰니스 관광사업을 위한 상생 사업을 발굴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함정엽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단장, 권오란 이화여대 교수, 정영기 보건복지부 과장 등이 웰니스 관광산업 고부가가치 소재 개발, 항노화 식품, 항노화 산업정책, 관광객 유치전략 등에 관해 토론을 벌였다.

항노화 웰니스 관광산업 육성전략 포럼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항노화 웰니스 관광산업 육성전략 포럼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조규일 도 서부부지사는 "경남의 주요 성장동력 중 하나인 항노화산업과 웰니스 관광분야를 접목한다면 또 다른 판로와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다"며 "이날 포럼이 참신하고 다양한 웰니스 관광산업 육성방안 마련을 위해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내년 3월 '경상남도 항노화주식회사'를 설립하고 전국 한의원의 한약을 달이는 원외 탕전원을 운영하는 등 기존 항노화산업과 웰니스 관광산업을 연계하기 위한 계획을 추진 중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