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금류 매출, AI 영향 없어…닭고기는 오히려 늘어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의 가금류 사육 농가를 휩쓸고 있지만 대형마트의 닭과 오리 고기 판매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I로 인한 피해가 많은 오리의 경우 고기 판매가 소폭 감소했으나, 닭고기 매출은 오히려 신장세를 보였다.

이마트는 25일 야생철새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지난 11일부터 23일까지 닭고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3.1% 증가했고, 닭고기를 구매한 고객 수도 34만 명으로 3만 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2000년대 초반에는 AI가 발생하면 국내 소비자들이 닭고기 등의 소비 자체를 포기하는 'AI 포비아' 현상이 있었다. 실제로 2003년 AI 발생과 함께 국내 닭고기 소비가 80% 이상 급감했고, 하림, 마니커 등 닭고기 전문업체가 존립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하지만 2003년 이후 우리나라에서 AI가 한 해 걸러 한 번 꼴로 발생했고 2014년에는 연중 발생이 지속하는 등 연례행사처럼 자리 잡으면서 AI 발생과 닭고기 소비의 연관성이 점차 약해지고 있다는 것이 유통업계의 분석이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열에 약해 75℃ 이상에서 5분만 가열해도 사멸하기 때문에 충분히 가열 조리를 한 경우에는 인체 감염 위험이 거의 없다는 사실이 상식으로 자리 잡으면서 고위 공직자들이 가금류 소비 진작을 위해 시식회를 하는 일도 사라졌다.

과거에는 AI 발생 시 매출 급감과 함께 닭고기 가격이 폭락했으나, 지금은 가격도 안정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I 발생 직전인 11월 초 이마트에서는 백숙용 생닭 1kg에 5천980원에 판매했으나 24일 현재 4천980원으로 16.7% 하락에 그쳤다. 한국육계협회의 시세는 AI 발생 하루 전인 지난 10일 냉장 닭고기의 가격(3천600원/1kg)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임승현 이마트 바이어는 "11월 초와 비교해 닭고기 시세가 하락하고 있으나 매출은 오히려 크게 늘고 있다"면서 "AI에 영향받지 않고 연말연시를 맞아 가정 내 닭고기 소비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고 가격 변동은 일상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국내 닭 소비량은 연간 4억2천만 마리, 월 3천500만 마리에 달하는데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살처분된 가금류 숫자는 93만 마리로 월 소비량의 2% 수준에 불과한 점도 닭고기 수급 및 가격 안정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AI 발병이 오리농가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오리고기 매출은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1일부터 23일까지 이마트의 오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여 14.3% 감소했지만, 오리고기 매출이 닭고기의 10분의 1에 불과해 전체 가금류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로스용 오리고기의 가격은 800g에 9천98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가격(9천500원)보다 약간 올랐다.

가금류 매출, AI 영향 없어…닭고기는 오히려 늘어 - 1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