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S건설, 저소득층에 5년간 공부방 선물…200호점 완공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GS건설이 어린이재단과 진행 중인 사회공헌사업 '꿈과 희망의 공부방' 200호점이 완공됐다.

GS건설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무교동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공부방 200호점 기념행사를 열고 종로구 누하동에 있는 200호점 수혜 중학생 김모 군의 가정에서 공부방 200호점 완공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완공식에는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200호점 완공을 축하했다.

꿈과 희망의 공부방 지원사업은 GS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2011년 5월 1호점을 완공을 시작으로 학습 의욕은 높지만 열악한 환경에 처한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을 선정해 GS건설 임직원이 직접 공부방을 꾸며주고 지원해왔다.

공부방 도배, 창호·조명 개선 작업과 책상, 의자, 침대, 옷장, PC 등의 물품과 학습지원비를 주고 공부방 지원 학생 중 4년제 대학 입학생에게는 장학금 300만원을, 2년제 대학 입학생에게는 장학금 2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수혜 학생들 대부분 좋은 학업 성적을 보이며 대학에 진학해 꿈과 희망을 키우고 있다고 GS건설은 전했다.

공부방 19호점 수혜 학생으로 경희대 철학과에 진학해 평론가를 꿈꾸는 유모(21) 군은 "GS건설 임직원이 직접 제 방을 깔끔하게 꾸며줘 감사했고 덕분에 공부에 더 전념할 수 있었다"며 "제가 받은 사랑보다 더 큰 사랑과 희망을 베풀면서 사는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꿈과 희망의 공부방 사업은 GS건설 임직원이 매달 급여의 일부를 기부하고 회사가 직원의 기부금에 같은 금액을 더해 마련된 재원으로 운영된다.

이날 완공식에서 허명수 부회장은 "어려운 환경의 청소년이 꿈과 희망의 공부방에서 미래의 꿈을 키워간다는 생각만으로도 매우 보람되고 뿌듯하다"며 "공부방 사업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아이들의 미래의 꿈을 지원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S건설, 저소득층에 5년간 공부방 선물…200호점 완공
GS건설, 저소득층에 5년간 공부방 선물…200호점 완공24일 서울시 종로구 무교동 소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열린 GS건설 꿈과 희망의 공부방 200호 완공 기념식에서 허명수 GS건설 부회장(가운데)과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왼쪽)이 200호점 기념 전달판에 서명하고 있다.[GS건설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