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국대, 최순실 학력 위조 연루 의혹"…학생들 해명 요구

학교 측 "단순 해프닝을 왜곡·과장해 유감"
최순실 학력 위조 의혹 해명요구
최순실 학력 위조 의혹 해명요구(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 학생회관에서 학생들이 최순실 학력 위조 의혹 해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씨는 한국연구업적통합정보시스템에 미국 퍼시픽 스테이츠 대학교(PSU) 유아교육과에서 학위를 받았다고 기재했지만 이 학교에는 유아교육과가 없어 최씨의 학력위조에 PSU의 소유주인 건국대 관계자가 직·간접적으로 연관 되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고, 이에 학교측은 최씨가 퍼시픽 웨스턴 대학교(PWU)라는 2006년 폐쇄조치된 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고 학력정보 입력과정에서 이름이 비슷한 PSU로 허위 기재했다고 주장했다. 2016.11.24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건국대학교 학생들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 학력위조 논란에 연루된 학교 측에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노동자연대 건국대모임' 등 건대 내 진보성향 학생모임들은 24일 정오께 학생회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최순실은 건국대 누구와도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건대 소유 교육기관 이름으로 학위를 등록했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학생들과 건국대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최씨는 건국대가 운영하는 퍼시픽스테이츠유니버시티(PSU)에서 1981∼1987년 유아교육전공으로 학·석·박사 학위를 딴 것처럼 2007년 한국연구업적통합정보시스템(KRI)에 등록했다.

그러나 PSU 졸업생 명단에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없는 것으로 건국대가 확인했다.

최씨는 사실 퍼시픽웨스턴유니버시티(PWU)라는 '학위 공장'에 가까운 사설 기관에서 학위를 취득했는데, PWU에도 유아교육전공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학력 위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학교 측은 'PWU가 고등교육인증협의회(CHEA) 인증을 받지 못해 2006년 미국 정부로부터 폐쇄 조치를 당했는데, 2007년 사회적으로 학력위조 논란이 일자 KRI에 학위를 등록하려던 최씨가 이름이 비슷한 PSU를 무단으로 기재했다'는 입장이다.

학생모임들도 최씨가 PSU에서 학위를 받은 것처럼 허위 등록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이 과정에서 학교 측과 정말 유착 관계가 없었는지 학교에 묻겠다는 입장이다.

학생들은 기자회견에서 "학교 측이 정말 최순실과 아무 관련이 없다면 학교 명예를 훼손한 최순실을 고소하라"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최씨가 학적을 허위로 기재한 단순 해프닝에 불과한 사안을 왜곡·과장하는 행위에 안타깝다"면서 "수차례 상세한 설명을 했음에도 억측과 허위 주장을 반복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