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진석 "탄핵안 표결前 '예산·대통령 진술·개헌논의' 선결"

우상호에 '여야가 우선 처리할 3가지 숙제'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4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 날짜로 다음달 2일이나 9일을 제시한 데 대해 ▲새해 예산안 처리 ▲'피의자 대통령'의 진술 ▲개헌 논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헌법 절차에 따른 탄핵소추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거듭 밝혀왔다. 하지만 탄핵소추안 발의 전에 여야가 처리해야 할 세가지 숙제가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우선 "민생예산 처리가 탄핵 뒤로 밀려서는 안 된다"면서 "헌법이 정한 시한인 12월 2일 전에 400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고, 지금부터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 부수법안을 확정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국정조사가 시작됐고, 특검이 곧 활동을 시작하는데 피의자는 아직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거나 진술하지 않았다"면서 "물론 국조와 특검이 끝날 때까지 무작정 기다리자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피의자인 대통령이 특검이나 국조 과정에서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는 것을 듣고 탄핵소추안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개헌 논의 없는 탄핵은 '벼락치기 정권교체 시도'에 불과하다"며 "대한민국의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 여야는 정기국회가 끝나는 대로 개헌특위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탄핵 절차를 본격 협의하자고 하면 저는 여당의 협상 대표로서 성실하게 협상에 임하겠다"며 "그에 앞서 야당은 세 과제에 대해 성실한 답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탄핵안의 국회 본회의 가결을 위해서는 새누리당에서 최소한 28명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한 상황에서 정 원내대표의 이런 선결요건 제시로 '탄핵 시간표'가 늦춰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그러나 당 관계자는 "이미 탄핵안과 관련한 논의는 시작된 만큼 질서있는 탄핵이 필요하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면서 "3가지 숙제는 야당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진석 "탄핵안 표결前 '예산·대통령 진술·개헌논의' 선결"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