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25일 시드니서 중견국협의체 '믹타' 회의 참석

북핵 포함 글로벌 이슈 논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015년 5월 22일 오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개막된 제5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에서 회의 참가국 외교장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메블륫 차부시오울루 터키 외교장관, 윤병세 장관 ,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 호세 안토니오 믿 멕시코 외교장관, 하산 클레이브 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특사. 2015.5.22
hkmpooh@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015년 5월 22일 오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개막된 제5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에서 회의 참가국 외교장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메블륫 차부시오울루 터키 외교장관, 윤병세 장관 ,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 호세 안토니오 믿 멕시코 외교장관, 하산 클레이브 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특사. 2015.5.22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제8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다고 외교부가 24일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윤 장관은 25일(현지시간) 개최되는 믹타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출국해 시드니를 방문 중"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어 "윤 장관은 믹타 회의에서 주요 글로벌 및 지역 이슈에 대한 믹타의 역할 강화, 인도주의 분야에서 믹타의 기여 방안과 함께 믹타 국가 간 결속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아울러 대북 압박과 관련한 믹타 각국의 적극적인 역할도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믹타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등의 핵심가치를 공유하는 중견국 협의체로 우리나라와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 정부 주도로 2013년 가을 유엔총회를 계기로 창설됐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