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이어져

(전국종합=연합뉴스)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반대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청주시학교학부모연합회는 2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교과서는 교육농단이자 역사농단"이라며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강행을 즉각 중단하고 제대로 된 역사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교과서 제작의 자율성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어 청주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 '국정교과서 폐기 촉구 및 불매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도성향 기독교 교사들의 모임인 서울 좋은교사운동도 이날 성명을 내고 "잘못된 의도와 잘못된 절차를 통해 밀어붙이기식으로 진행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교육계는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며 국정화 철회를 요구했다.

경기도 의정부의 '국정교과서 저지를 위한 의정부시민연대'도 성명에서 "국정화 교과서는 정당성도 없고, 최순실의 지시에 의한 박정희 일가를 위한 '최순실 교과서'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이제는 심증으로 굳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국정교과서 구매 거부운동에 나설 뜻도 밝혔다.

강원도 원주의 '한국사 국정화 반대 원주시민행동'도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102개 대학 역사·역사교육 관련 교수 561명, 전교조뿐 아니라 한국교총까지 반대한다"며 "역사교과서가 수시로 바뀌는 정권에 의해 독점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국사 국정화 반대 원주시민행동' 관계자들이 24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28일로 예정된 정부의 국정교과서 공개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한국사 국정화 반대 원주시민행동' 관계자들이 24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28일로 예정된 정부의 국정교과서 공개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광주의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특정 정치권력의 기득권 유지와 과거 세탁을 위한 정치적 도구로 전락한 국정교과서라는 것이 명백한 사실"이라며 폐기를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에게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명확한 거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22일부터 시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도 이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각각 채택했다.

(류일형 이주영 박재천 최찬흥 김용래 장덕종 권숙희 류수현 기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