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최초 자동차 연비센터 진천에 둥지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국내 최초의 자동차 연비 연구개발 공인기관인 자동차 연비센터가 24일 진천 산척산업단지에서 문을 열었다.

자동차연비센터
자동차연비센터

준공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작년 8월부터 16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이 센터 건립에 나섰다.

이 센터는 1만㎡의 부지에 건축 연면적 2천960㎡ 규모인 2층 건물이다. 최고 70도까지 시험 가능한 고온실험실, 엔진 연비·출력을 시험하는 엔진성능시험실, 버스·트럭 성능을 시험하는 대형차 시험실, 이륜차 연비 측정 시험실 등을 갖췄다.

자동차 연비 시험방법 개발, 실제·체감 연비 격차 해소, 연비제도 선진화 등 자동차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자동차 제작사와 전기자동차 정비 인력, 관련 학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습 교육도 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 센터가 국내 제조업 생산의 11%를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 도내 200여개 자동차부품 관련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