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화력보강 해군 '원정타격단' 내년부터 태평양에 시험 배치

태평양함대 사령관, 이지스 순양함·구축함·잠수함 배속
지휘통제 능력 개선돼 항모전단 업무 부담 크게 완화 기대


태평양함대 사령관, 이지스 순양함·구축함·잠수함 배속
지휘통제 능력 개선돼 항모전단 업무 부담 크게 완화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이 한반도 유사시 긴급배치하는 해군 원정 타격 전력이 크게 향상된다.

미 해군연구소(USNI) 뉴스는 미 태평양함대가 내년 말부터 일본 남부 사세보(佐世保) 항을 모항으로 하는 '원정타격단'을 시험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SNI는 스콧 스위프트 태평양함대 사령관의 말을 빌려 원정타격단은 F-35B '라이트닝 II' 스텔스 전투기 탑재 와스프(Wasp)급 대형 상륙 강습함(배수량 4만1천t) 한 척과 2천200여 해병대원들을 태운 세 척의 대형 수송 상륙함을 중심으로 한 기존의 상륙준비단에 미사일 순양함과 핵 추진 공격잠수함(SSN) 한 척 등 네 척의 공격함정을 추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공격잠수함을 제외한 공격함은 타이콘데르가급 이지스 미사일 순양함 한 척, 알레이 버크급 미사일 구축함 한 척, 올리버 페리급 호위함 한 척 등이라고 밝혔다.

한 마디로 기존 상륙준비단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의 화력이 보강된 셈이다. 스위프트 사령관에 따르면 원정타격단 구상은 처음은 아니다. 미 해군과 해병대가 지난 1990년대 세 척의 수상함, 한 척의 핵 추진 공격잠수함, 제22 해병원정대를 중심으로 한 상륙준비단, PC-3 오라이언 해상정찰기 등으로 구성된 혼성원정전단을 추진했으나, 지휘통제 문제로 이를 포기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샌안토니오 급 다목적 선거형 상륙함(LPD-17)과 와스프급 대형 상륙강습함의 도입으로 지휘통제 능력 등이 예전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크게 개선되면서 원정타격단을 내년 말부터 시험적으로 다시 운영하기로 했다고 스위프트 사령관은 밝혔다.

항해 중인 미 해군의 와스프급 상륙강습함[미 해군 홈페이지 캡처]
항해 중인 미 해군의 와스프급 상륙강습함[미 해군 홈페이지 캡처]

그는 특히 F-35B 스텔스기와 MV-22 오스프리 수직이착륙기의 실전 배치도 원정타격단의 운영을 추진하게 된 또 다른 계기라고 강조했다. 원정타격단은 기존의 항공모함 타격단과 달리 E-2 '호크아이' 조기경보기를 보유하지 않지만, F-35B 스텔스기의 내장센서 덕택에 적 항공기나 미사일 등을 조기에 탐지, 수상함에 이를 전달해 요격할 수 있게 함으로써 표적 파악 능력을 크게 높였다.

이와 함께 소말리아에서처럼 MV-22 오스프리기로 해병공지기동부대(MAGTF) 소속 특수임무 요원들을 해외 영토에 착륙시키지 않고서도 얼마든지 투입할 수 있게 된 것 역시 영향을 끼쳤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원정타격단이 활성화하면 11개인 기존 항모전단의 과중한 임무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 해군의 이지스 미사일 순양함(CG-58)[미 국방부 제공]
미 해군의 이지스 미사일 순양함(CG-58)[미 국방부 제공]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