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대통령 주변서 호가호위한 홍위병 몰아내야"

"문재인 전 대표 대통령 다 된 줄 착각"
특강하는 유승민
특강하는 유승민(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24일 오후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 수료식'에 앞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16.11.24
psykims@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24일 "그동안 대통령 주변에서 호가호위하며 홍위병, 내시 노릇을 한 사람을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 수료식에서 '대구, 정치의 중심이 되자'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보수가 새롭게 태어나려면 인적 청산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천 파동을 겪으며 탈당한 뒤 시민에게 '당선하면 당에 다시 돌아가 간신을 몰아내겠다'고 약속했다"며 "이제는 지킬 때가 됐다고 보며 그들을 청산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보수가 다시 태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본인 탈당 논란과 관련해 "탈당은 너무나 손쉬운 방법이다"며 "당에 남아 치열하게 몸부림치며 전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 새누리당을 지켜나가는 것은 훨씬 힘든 일"이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4년간 온갖 잘못을 저질러 보수와 새누리당에 고개 돌리게 한 사람들과 어떻게 당을 같이 하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사태는 헌법과 법률을 파괴한 것이고 해결은 헌법과 법률을 바로잡는 데서 시작해야 하며 그 외에는 길이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새누리당 의원을 상대로 대통령 탄핵 서명을 받아야 한다'고 말한 데는 "국회의원 신분도 아닌 분이 마치 대통령이 다된 듯 착각하고 있어 유감이다"며 "문 전 대표가 말하는 그런 식의 오만한 행동에 놀아날 생각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 지도부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고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당을 뿌리째 바꿀 수 있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 안이든 밖이든 보수 세력 중 훌륭한 사람은 아직 남아있다고 본다"며 "그런 분들이 나서서 새누리당을 하나하나 근본적으로, 뿌리부터 바꾸는 모습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김무성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당내 차기 대선 유력 후보로 주목받고 있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한 기자의 물음에 "출마 선언을 한 적도 없고 지금은 그런 생각을 할 여유도 없다"고 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