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화점 100개 시대…고급화·대형화로 승부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도 국내 백화점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업종 도입 85년 만에 점포 수가 100개를 넘어섰다.

25일 한국체인스토어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백화점 점포 수는 정확히 100개로 집계됐다.

1930년 국내 1호 백화점으로 일컬어지는 미쓰코시(三越) 경성점이 개장한 지 85년 만이다.

백화점 점포 수는 올해 신세계의 공격적 개점으로 3개가 더 늘어 연말까지 103개가 될 전망이다.

10월 말 현재 롯데가 33개로 가장 많고 이랜드 계열인 엔씨가 19개, 현대 15개, 신세계 12개, 갤러리아 5개, AK플라자 5개, 동아 5개 등이다.

신세계는 올해 김해(6월)와 하남(9월), 대구(12월)에 신규 백화점을 개점했거나 개점할 예정이어서 주요 백화점 중 유일하게 확장 행보를 보였다.

국내 백화점 시장은 2010년대 초반까지 고속 성장을 거듭하다가 경기 침체 장기화와 소비패턴 변화 등의 영향으로 최근 3~4년 사이 성장세가 급격히 둔화했다.

특히 전자상거래 기술의 발달로 온라인 쇼핑 시장이 갈수록 커지면서 고급 유통시장에서 백화점이 갖고 있던 독보적 지위가 흔들리고 고속 성장세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나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이른바 '빅3' 백화점을 중심으로 여타 유통채널과 차별화를 위한 매장의 고급화·대형화에 주력하면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는 지난해 8월 수도권 최대 규모인 판교점을 개장했으며 신세계는 지난 9월 국내 최대 규모 쇼핑 테마파크인 '스타필드 하남' 안에 백화점을 선보였다.

'빅3' 백화점들은 앞으로도 평범한 백화점 단독 매장 개점은 지양하는 대신 대형 복합쇼핑몰 안에 백화점을 오픈하는 식으로 매장의 차별화와 대형화, 고급화에 주력한다는 복안이다.

롯데백화점 오용석 홍보팀장은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백화점의 성장세가 둔화한 건 사실이지만 주요 백화점들은 고급화·대형화 전략을 통해 활로를 찾아가고 있다"며 "일본, 미국 등과 달리 국내 백화점 시장은 당분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화점 점포 수 100개 돌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화점 점포 수 100개 돌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