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멜버른 '뇌우 천식' 날벼락…4명 사망·3명 위독

수천명 병원 치료 받아…3분의 1은 천식 앓은 적 없어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2대 도시 멜버른에서 천둥을 동반한 폭우 때 발생하는 천식, 일명 '뇌우 천식'(thunderstorm asthma)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최소 4명이 사망하고 3명이 위중한 상황이라고 호주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빅토리아주 멜버른에는 지난 21일 밤 폭우와 함께 천둥이 치면서 천식 환자들을 비롯해 수많은 사람이 병원으로 몰려들고 소방서와 경찰에도 도움을 요청하는 수천 통의 전화가 빗발쳤다.

뇌우 천식으로 지금까지 졸업을 앞둔 고교생 1명을 포함해 20대와 30대 등 4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 9명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3명은 위독하다고 빅토리아 주당국은 전했다.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뇌우 천식을 이유로 병원에서 처치를 받은 사람만도 약 8천500명으로 집계됐다.

폭우와 함께 나타나는 천둥은 호밀 꽃가루가 습기를 빨아들인 뒤 폭발하게 하고, 여기서 나온 작은 입자들이 폐 속으로 들어가 특히 천식 환자들을 위험에 빠트린다.

이번의 경우 고통을 겪은 사람 중 거의 3분의 1은 전혀 천식을 앓아본 적이 없을 정도로 이례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빅토리아주의 질 헤네시 보건장관은 "사망자 4명도 적잖은 숫자이기는 하지만 많은 사람이 심장박동 정지나 호흡 곤란을 겪을 것을 참작하면 그 수가 더 늘지 않은 것만도 다행"이라고 말했다.

호주 기상청과 다른 정부기관 관계자들은 뇌우 천식이 미리 정확하게 예측이 가능한지를 논의하기 위해 24일 서둘러 모임을 했다.

뇌우 천식은 1987년 멜버른에서 처음 기록됐으며 이후 미국과 캐나다, 영국, 이탈리아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했다. 가장 최근으로는 2010년 멜버른에서 일어났다.

[출처: 호주 빅토리아주 앰뷸런스]
[출처: 호주 빅토리아주 앰뷸런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