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굳게 다문 이영복의 '자물쇠 입'…엘시티 수사 장기화 우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특혜·로비의혹으로 구속 수사를 받는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입을 좀처럼 열지 않아 검찰이 애를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적 3개월여 만인 이달 10일 전격 자수하면서 그의 심경에 변화가 있는 게 아니냐는 세간의 관측이 빗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 회장은 '자물쇠 입'라는 별명을 입증하듯 지난 2주일간 검찰의 끈질긴 설득과 정황증거 제시에도 핵심 의혹을 전면 부인하거나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관계와 금융권 인사에게 골프 접대나 향응을 제공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대가성이 없었고 금품을 제공하지는 않았다"고 딱 잡아떼고 있다.

또 엘시티 사업에 특혜는 없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골프 접대 등도 검찰이 목록을 제시하고 나서야 일부 시인했고, 몇 차례 만났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는 식이다.

이 때문에 검찰수사가 답답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다.

시공사 유치 등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특혜성 인허가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별보좌관을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입건했지만, 아직 금품거래 증거를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은 지난 23일 기자들과 만나 "압수물 분석과 구체적인 혐의 단서를 확인하고 나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현 전 수석을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또 지난 18일 정 전 특보를 소환해 12시간 가까이 조사했지만, 후속 조처를 못 하고 있다.

이영복 회장은 1990년대 후반 부산 사하구 다대지구 택지전환 특혜와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를 받으면서 '자물쇠 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당시 2년여 도피행각을 벌이다 자수한 이 회장은 검찰의 끈질긴 설득과 압박에도 끝까지 로비 의혹을 부인해 횡령, 배임,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만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1천800억원의 채무를 져 신용거래가 불가능해진 이 회장이 재기할 수 있었던 것은 이 같은 스타일 덕분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검찰은 이 회장을 구속만료기한 하루 전인 28일 횡령, 사기 혐의로 일단 기소하고 정관계 로비 의혹을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또 최근 계좌추적 전문 인력을 수사팀에 보강하고 이 회장 주변 인물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관련 단서를 찾는 데 주력하는 등 수사 장기화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