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골프- 한국, 첫날 포섬 경기서 공동 14위

스페인 단독 선두…미국 등 3개팀 공동 2위
월드컵 골프대회에 출전한 안병훈 [AP=연합뉴스]
월드컵 골프대회에 출전한 안병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와 안병훈(25·CJ그룹)이 짝을 이룬 한국골프가 월드컵 골프대회 첫날 중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은 24일 호주 멜버른의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포섬 스트로크 플레이에서 버디 2개에 보기 4개를 적어내 2타를 잃었다.

2오버파 74타를 친 한국은 28개 참가팀 중 공동 14위로 첫날을 마쳤다.

라파엘 카브레라 베요와 존 람이 짝을 이룬 스페인이 3언더파 69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경태와 안병훈은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이며 반환점을 돌았지만 14번홀부터 16번홀까지 3개홀 연속 보기를 적어내 중위권으로 떨어졌다.

리키 파울러와 지미 워커가 호흡을 맞춘 미국 등 3개팀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25일 2라운드 경기는 포볼 스트로크 플레이로 열린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