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복한 '임기말 대통령'…오바마 지지율 57% '7년래 최고'

호감도도 60% 육박…대선 패배에도 최고 인기 구가
민주당 비호감도는 1992년 이래 최악…공화당 호감도는 상승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내년 1월 퇴임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 7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지난 17∼20일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실시해 23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7%로 집계됐다.

이는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 이듬해인 2009년 9월에 지지율 58%를 찍은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도 59%로, 2009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호감도는 38%였다.

호감도에서 비호감도를 뺀 순호감도(net favorability)는 +21%로, 민주당(-15%)과 공화당(-11%) 양당 모두를 크게 앞섰다.

민주당에 대한 비호감도는 54%로, 전달 동기에 비해 9%포인트 높아져 1992년 이후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에 대한 호감도는 41%로, 지난달보다 5%포인트 상승해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54%는 그가 보통 사람들에게 관심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미국이 필요로 하는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를 놓고는 의견이 49%대 49%로 팽팽하게 갈렸다.

57%는 트럼프 당선인이 정직하지 않고, 신뢰할만하지 않는다고 봤으며, 54%는 그가 미국을 통합하기보다 분열시킬 것이라고 응답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