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온라인몰 공략에 농식품 수출 '쑥'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알리바바 등 중국의 대형 온라인몰에 우리나라 농식품 입점이 확대하면서 중국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월부터 10월 말까지 우리나라 농식품의 중국 수출 규모는 12억9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우리나라 전체 농식품 수출 규모의 17.2%를 차지했다. 일본 수출에 이어 규모가 두 번째로 크다.

또 중국 수출 규모는 올해 상반기 마이너스( - )를 기록하다가 8월 말(연초 이후 누적기준) 전년 동기 대비 4.1%, 9월 말 7.2%에 이어 지난달 말까지 계속 상승세다.

내륙 지역의 한국 농식품 판매 매장을 늘리고, 온라인몰 입점을 통해 수출 판로를 확대한 것이 수출을 견인한 것으로 aT는 보고 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라면 수출 규모가 5천652만1천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86.4% 급증했다.

그중에서도 '불닭 볶음면'의 경우 중국 현지 젊은층들 사이에서 인터넷과 SNS상에 일명 '인증샷'을 올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면서 수출 증가세를 주도했다고 aT는 설명했다.

조제분유 역시 식품 안전성을 중시하는 중국 내 젊은 엄마들 사이에서 수요가 늘어 지난달 말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7천986만9천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중국과 함께 대부분 국가로의 수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국산 배와 김치 수출이 각각 20%, 23.9%씩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총 수출액이 8만 달러에 달했다.

상반기 내내 마이너스 성장을 하던 일본 수출도 파프리카와 인삼제품류, 막걸리 판매 증가의 영향으로 지난달 말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5억5천200만 달러였다.

이런 수출 호조에 힘입어 지난달 말까지 올해 농식품 수출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5.9% 늘어난 70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국가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나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농수산식품 분야가 비교적 선전했다는 평가다.

지난 9월부터 수출 증가를 위한 '100일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aT는 중국 바이어를 위한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 '샤인 머스킷 포도'와 같은 유망 수출 품목을 발굴하는 등 수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앞으로는 일본과 중국 시장을 대상으로 집중 마케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백진석 aT 수출전략처장은 "연초부터 브렉시트와 사드배치, 한진해운사태 등으로 수출 여건이 어려웠지만 시장 트렌드에 한발 앞서 대응한 전략이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실질적인 수출 확대를 위해 일본,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서 집중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