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금융센터 "내년에 고립주의로 세계 성장동력 약화"

"트럼프노믹스에 신흥국 성장률 둔화할 것"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내년에 세계적으로 고립주의가 확산하면서 성장동력이 약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24일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2017년 세계경제 및 국제금융시장 동향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국제금융센터는 "세계경제는 내년에 과잉설비 조정의 압력이 지속하고 고립주의 강화로 선진국을 중심으로 성장모멘텀(동력)이 약화할 전망"이라며 신흥국간 교역 확대, 인프라투자 활성화 등 새로운 성장동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은 확장적 재정정책의 한계, 시장기대보다 가파른 정책금리 인상 등이 경기의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내년도 성장률이 2%를 밑돌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 유로존은 내년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 등으로 1.2% 성장에 그치고 일본은 재정지출 확대에도 0.8%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흥국들 역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보호무역주의와 고립주의를 나타내는 '트럼프노믹스'의 여파로 성장률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인도는 내년까지 7.6%의 고성장을 이어가고 브라질과 러시아는 경기침체에서 벗어나 4.6% 성장할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경제의 경우 내년도 성장률이 6.5%로 올해(6.7%)보다 낮아질 것으로 점쳐졌다.

국제금융센터는 내년 국제금융시장에 대해선 "금융 불안요인이 상반기에 집중될 것"이라며 풍부한 유동성이 미국 금리 인상 등의 충격을 견뎌낼 것으로 전망했다.

주식시장이 제한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외환시장에서는 달러화 강세 추세가 약화할 것으로 봤다.

국제금융센터는 세계 경제의 불안요인으로 ▲ 트럼프 당선, 브렉시트, 유럽의 민족주의 정당 약진 등 고립주의 부상 ▲ 미국 등 주요국 통화정책의 불확실성 ▲ 부동산 등 자산시장 조정 가능성 ▲ 중국의 기업부실 ▲ 유럽계 은행의 불안 등을 꼽았다.

아울러 국제금융센터는 내년에 원유시장의 공급 과잉이 완화되고 국제유가가 소폭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