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세월호 7시간, 또다른 탄핵사유…특검서 밝혀야"(종합)

"세월호 참사는 무능한 정부·무책임한 대통령이 만든 人災"
세월호 기억교실 찾은 문재인
세월호 기억교실 찾은 문재인(안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방문해 희생자 가족들과 둘러보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4일 경기도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교실'을 찾아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 밝히지 않는 것 자체가 또 다른 탄핵 사유"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과 함께 안산교육지원청으로 임시 이전한 기억교실을 둘러본 뒤 이같이 말하고 "그 긴박한 시간에 국정 최고 책임자가 사고를 안 챙기고 무엇을 했는지 꼭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스스로 밝히지 않으면 특검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희생자 가족 설명 듣는 문재인
희생자 가족 설명 듣는 문재인(안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방문해 굳은 표정으로 둘러보고 있다.

이어 "지금의 촛불 민심 속에는 세월호 참사와 이를 다룬 대통령과 정부의 태도에 대한 분노가 깔려있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는 "안전에 무관심하고 무능한 정부와 무책임한 대통령이 만든 인재"라고 규정하고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고 이를 교훈 삼아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것이 진정한 추모"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는 오히려 진상규명을 가로막아 현재 우리나라는 세월호 이후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전 위원장과 일부 유족 안내로 기억교실을 둘러보며 책상에 앉아보고 교단에 서보며 무거운 표정을 지었다.

문재인이 4.16 기억교실에 남긴 메시지
문재인이 4.16 기억교실에 남긴 메시지(안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둘러본 뒤 작성한 방명록의 내용. 문 전 대표는 '진실을 끝까지 밝히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희생 학생 가운데 제 아이와 성은 다르지만 이름이 같은 학생이 셋이나 있다"며 "우리 아이들에게 일어난 사고인데 정부는 유족들의 마음을 왜 이렇게 보듬어 주지 못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대통령이 탄핵당하면 진상규명이 되리라 믿는다"며 문 전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이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안산교육지원청 별관 2층에 마련된 기억교실은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한 교실을 그대로 옮겨 3개월여의 구현 작업을 마치고 지난 21일 일반에 개방됐다.

기억교실은 2019년 4·16 안전교육시설이 건립되면 교육시설 내 추모공간으로 최종 이전된다.

현 기억교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이며,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예약을 받아 개방할 예정이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