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세월호 참사, 무책임한 대통령이 빚은 人災"

세월호 기억교실 찾은 문재인
세월호 기억교실 찾은 문재인(안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방문해 희생자 가족들과 둘러보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4일 경기도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교실'을 찾아 "세월호 참사는 안전에 무관심한 대통령이 빚은 인재"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과 함께 안산교육지원청으로 임시 이전해 지난 21일 문을 연 기억교실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표는 "안전에 무관심하고 무책임한 대통령이 빚은 인재"라며 "세월호 참사 진상을 규명하고 이를 교훈 삼아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하는데, 오히려 정부가 진상규명을 가로막아 하나도 달라진 게 없다"라고 비판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대화하는 문재인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대화하는 문재인(안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방문해 희생자 가족들과 대화하고 있다.

안산교육지원청 별관 2층에 마련된 기억교실은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한 교실을 그대로 옮겨 3개월여의 구현 작업을 마치고 지난 21일 일반에 개방됐다.

기억교실은 2019년 4·16 안전교육시설이 건립되면 교육시설 내 추모공간으로 최종 이전된다.

현 기억교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이며,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예약을 받아 개방할 예정이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