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크스바겐 사태로 디젤車 누명…감정적 규제 안돼"

수입차협회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4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디젤 자동차의 미래'를 주제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국내외 업계, 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디젤 자동차의 현황을 짚어보고, 디젤차의 미래와 발전 방향을 살펴보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디젤차는 미래에도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24일 개최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에서 발표자들이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수입차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24일 개최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에서 발표자들이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수입차협회 제공=연합뉴스]

포럼 진행을 맡은 전광민 연세대 교수는 "폴크스바겐 사태가 생기면서 전체 디젤 자동차가 '오염을 많이 내뿜는 엔진'이라는 누명을 썼다고 생각한다"며 "사실에 입각한 정보가 전파돼야 하고 모든 정책은 그에 기반해 공평하게 이뤄져야 하는데 그런 게 거의 1년 동안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발표자로 나선 배충식 카이스트 교수도 "폴크스바겐 사태로 디젤 엔진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하고 친환경 디젤엔진 기술에 대한 왜곡된 시각이 형성됐다"며 "유한한 화석에너지를 가장 효과적, 친환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디젤엔진기술이 사장돼야 하는 기술로 오도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디젤 엔진이 환경 규제에 맞추려다 보니 비용이 많이 들고 연비 손상이 있어서 그걸 피해 보려다가 부작용이 발생한 게 '디젤 게이트'인데, 부작용만 보고 본질을 잘못 이해하는 착시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 교수는 '디젤의 전망'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디젤을 이용한 엔진 기술은 여전히 수송 분야 에너지 기술 중 현존하는 가장 효율적인 에너지 변환 기술이며, 고효율·저배기를 실현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유망한 친환경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에너지기구(IEA) 에너지기술전망 보고서 분석을 토대로 "디젤 엔진은 향후 30년 이상 에너지 변환기술의 중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경유차 저공해차 인증 기준을 강화한 시행규칙을 내달 1일부터 시행키로 한 데 대해서는 "디젤에 대해 감정적 대응과 규제를 하는 느낌이다. 비과학적, 비합리적 처사"라며 "에너지안보, 경제성, 친환경성, 기술성 네 가지 측면에서 비춰볼 때 이건 국가 경제 차원에서 거의 자해하는 수준으로 매우 잘못됐다"고 했다.

[한국수입차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수입차협회 제공=연합뉴스]

이어 패트리스 마레즈 PSA 그룹 부사장은 '효율적인 디젤을 위한 기술'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자동차 업계는 새로운 도전들에 대처해야 하는 상황이며 이산화탄소 감축은 확실한 공통의 목표"라며 "디젤은 여전히 미래 이산화탄소 규제 목표를 충족하기 위한 주요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다임러 AG의 피터 루에커트 디젤 파워트레인 부문 사장이 경유차 실도로 배출가스 관리제도와 그에 대한 대응 기술에 대해 발표했고, 일본자동차수입조합의 와다 마사노부 전 상무가 일본 정부의 클린 디젤 자동차 정책을 소개했다.

수입차협회 정재희 회장은 "앞으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글로벌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전달하고 다변화하는 자동차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