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 일반계고 야자·사설 모의고사 금지된다

장만채 교육감 "반강제 야자 대신 맞춤형 '전남형 애프터 스쿨' 도입" 선언

(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은 "일반계 고교의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야간 자율학습과 사설모의고사를 전면 금지한다"고 24일 밝혔다.

장만채 전남교육감(자료)
장만채 전남교육감(자료)

장 교육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일제식 교과 중심의 방과 후 보충수업과 야간 자율학습을 전면 금지하고 희망자를 대상으로 '전남형 애프터 스쿨'을 도입하겠다"며 "획일적인 보충수업과 반강제적인 야간 자율학습을 금지하는 대신 진로와 연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설·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전남형 애프터 스쿨'은 참여 희망자를 대상으로 심화학습반과 자율학습반, 동아리 활동반, 인터넷 수강반, 예체능반, 지역대학 연계반 등 방과 후 자율활동을 통합·운영하는 제도다.

전남교육청은 공고육 정상화를 위해 사설 모의고사를 전면 금지하는 대신, 문항분석 시스템을 구축해 학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또 교사 중심의 교육과정에서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개편해 학생들에게 맞춤형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특정 교과에 대해 흥미가 있는 학생들을 위해 교과 중점학교를 운영하고 일반계 내에 직업교육 과정을 개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 참여형 수업을 끌어낼 수 있도록 교사들의 질적 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를 확대하고 교과 연구회나 수업 나눔 동아리에 대한 지원도 늘릴 계획이다.

장 교육감은 "보충수업과 야간 자율학습 폐지에 따라 학력 저하를 염려하는 학부모들이 있을 수 있지만, 오히려 다양한 비교과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창의성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고 변화하는 대학입시 제도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권역별로 설명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지혜를 모아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