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시민행동 "'최순실 역사교과서' 발행 계획 폐기하라"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강원역사교사모임·원주시민연대 등 11개 시민·종교단체로 구성한 '한국사 국정화 반대 원주시민행동'은 24일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8일로 예정한 정부의 국정교과서 공개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원주시민행동 "'최순실 역사교과서' 발행 계획 폐기하라" - 1

원주시민행동은 "전국 102개 대학 역사·역사교육 관련 교수 561명은 물론 전교조뿐만 아니라 한국교총까지 반대하는 교과서가 좌파 교과서이겠는가"라고 반문하고 "역사교과서가 수시로 바뀌는 정권에 의해 독점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했던 주체가 국정농단사건에 연루된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었고, 헌정사상 최초로 피의자 신분이 된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과정에서 '혼','기운' 등 종교적 단어 사용을 강조한 바 있는 등 소위 '최순실 역사교과서'로 불리고 있어 더욱 염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정교과서 배포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대책을 단계적으로 구체화하고, 강원도교육청을 통해 국정교과서 사용반대를 요구하는 학부모·시민사회의 요구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주시민행동은 지난해 11월 3일 결성식을 하고 국정화 반대 시민서명, 강원지역 역사교사와의 토론회 등을 개최해 3.1운동과 임시정부 활동을 부정하고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정부의 역사교과서 반대를 요구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