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개발 막자"…전주시, 녹지지역 건축물 3층 이하로 제한

송고시간2016-11-24 11:37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난개발(亂開發)을 막기 위해 도시계획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모악산 중인리 지역 등 시내 일부 지역에 주택과 별장이 우후죽순 들어서는 등 난개발이 우려된 데 따른 것이다.

시는 조례 개정을 통해 녹지지역과 공원 주변 등의 환경을 보존하고 나아가 민선 6기의 핵심 목표인 생태도시 조성의 기틀을 다질 계획이다.

시는 도시지역 내 지구 단위계획구역내에서 '공공시설 또는 기반시설'의 건폐율을 완화할 방침인데 특히 자연녹지지역내 기존 학교의 증축 건폐율을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완화하기로 했다.

전주시청
전주시청

하지만 경관 보호와 농지보존을 위해 고물상, 묘지 관련 시설, 장례식장, 발전시설은 취락지구 경계에서 200미터 이내, 경지정리지역 및 공원 등에서 100미터 이내에 들어서는 것을 불허하기로 했다.

아울러 자연녹지지역을 제외한 녹지지역에서 건축물 높이를 3층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전주시 도시계획 조례안'은 현재 전주시의회에 상정된 상태로 12월 시의회 심의가 끝나는 대로 곧바로 공포, 시행된다.

양도식 전주시 생태도시계획과장은 "금번 조례개정을 통해 법령에서 위임한 사항을 정비하고, 녹지지역의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다"면서 "환경친화적 개발을 유도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를 조성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