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닉슨도 탄핵 과정서 사퇴…'질서있는 퇴진' 닫아선 안돼"(종합)

"탄핵 정국서 특정 정파 주도권 있을 수 없어…절차 신속 마무리"
김무성 연대 발언에 "지금은 탄핵에 집중…많은 분 만나 설득할 것"
'국민과 함께하는 탄핵, 어떻게 할 것인가'
'국민과 함께하는 탄핵, 어떻게 할 것인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탄핵,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 추진과 관련, "탄핵소추 과정에서도 질서 있는 퇴진의 길을 완전히 닫아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국민과 함께하는 탄핵 어떻게 할 것인가' 주제의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미국 닉슨 전 대통령도 탄핵 진행 과정에서 스스로 사퇴한 예를 상기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것이 제가 탄핵을 위한 노력과 대통령 퇴진을 위한 국민 마음을 모으는 거리 서명을 계속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를 약속하고 여야가 합의한 총리를 뽑고 이 총리가 향후 일정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질서 있게 수습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대통령은 자신이 한 약속조차 거부한 채 불행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 지금 탄핵소추 발의가 불가피한 이유"라며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를 비롯한 비박(비박근혜)계도 탄핵에 뜻을 더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또 "이번 탄핵 과정에서는 여야의 정파적 이해를 완전히 뛰어넘어야 한다"며 "탄핵 정국에서 특정 정파의 주도권이란 결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직 국민의 명령을 수행하는 헌법적 절차만 있을 뿐이며, 비장한 각오로 탄핵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며 "좌고우면은 국민을 또 한 번 배신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또 검찰 수사와 관련, "우병우 김기춘이 구속되지 않았고 대통령 강제수사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미르재단 모금 과정에서 드러난 전대미문의 정경유착에도 아직 제삼자 뇌물죄도 적시되지 않았으며, 특히 삼성이 경영 승계 과정에 국민연금을 사금고처럼 이용했다는 의혹도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바람은 사상 최악의 국가 위기를 새 시대를 여는 기회로 만들어가란 것"이라며 "정경유착과 낡은 정치, 과거와 결별하고 무역전쟁과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대비하는 새 미래를 만들어가란 것이다. 과거와 결별하고 미래로 나가는 것이 민심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친문(친문재인)·친박(친박근혜)을 뺀 세력과 연대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지금은 탄핵에 집중할 때"라며 "탄핵소추 의결서를 잘 구성을 해야 하고 가능한 한 신속하게 이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 전 대표 등 새누리당 비박계와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국회에서 탄핵 의결이 되기 위해서 많은 분을 만나고 있고 최대한 설득하겠다"라며 "지난번 8인 회의를 끌어냈던 것처럼 그런 일들을 실제로 행동으로 이뤄낼 수 있도록 열심히 다니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최근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상으로 지지율 순위가 역전된 것에 대해선 "지금은 대선에 대해 생각할 때가 아니다"라며 "나라 살리는 구국운동을 한다는 심정으로 박 대통령 물러나게 하는 게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인사말
안철수 인사말(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탄핵,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1.24
kane@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