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개월 딸 떨어뜨려 숨지게 한 30대 父…항소심 징역 8년6월

송고시간2016-11-24 11:12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울고 보챈다는 이유로 생후 5개월 된 딸을 목말을 태우다가 고의로 떨어뜨려 숨지게 한 30대에게 징역 8년 6개월이 선고됐다.

대구고법 제1형사부(이범균 부장판사)는 24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8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5일 0시께 경북 영주에 있는 집에서 5개월 된 딸이 깨어나 울자 목말을 태우고 달래던 중 심하게 울고 보챈다는 이유로 방바닥에 떨어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외출했다가 뒤늦게 집에 온 아내가 딸 상태가 이상하다고 판단해 병원으로 옮길 때까지 5시간 동안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딸은 뇌 손상으로 치료받다가 한 달여 만에 숨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아이를 바닥에 떨어뜨린 과정과 아이가 다친 뒤 곧바로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데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소중한 어린 생명을 앗아간 것은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딸을 떨어뜨린 뒤 조금만 빨리 알렸어도 생명을 구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