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發 강달러에 亞통화 '뚝'…中위안·印루피 사상최저(종합2보)

필리핀·말레이 통화도 동반하락…달러당 엔화 113엔, 원화 1,180원
채권시장은 울상…미국 국채 2년물 금리 6년 만에 최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로 달러가치가 줄곧 승승장구하면서 아시아 통화가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다.

엔화 환율은 달러당 113.53엔까지 오르며 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고 중국 역외시장 위안화와 인도 루피화 가치는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트럼프의 경기 부양책으로 물가가 오를 것이라는 기대 속에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채가격은 추락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룸버그 자료에 따르면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DXY)는 24일 오전 0시 54분(이하 한국시간) 101.91까지 오르며 2003년 3월 이후 13년 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달러지수가 올랐다는 것은 달러가치가 높아졌다는 의미다.

10개 통화 대비 미국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블룸버그 달러지수 역시 이날 0시 55분 1,258.82까지 오르며 2005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달러지수는 이날 오후 2시 29분 현재는 소폭 하락해 1,257.18을 나타내고 있다.

달러가치는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로 급등세를 타고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 당선 연설에서 1조 달러(약 1천184조원)를 인프라 건설에 투자하고 세금 부담을 낮춰 경제를 부양하겠다고 약속했고 이에 따라 미국 물가와 경제 성장률 상승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여기에 23일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10월 내구재 수주 실적이 전월보다 4.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인 2.7%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도 53.9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시장은 이미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여기는 모습이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 연방기금 금리 선물시장은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3.5%로 점치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다음달 인상 가능성이 100%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경기 부양 기대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따지더라도 달러 강세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라보뱅크의 제인 폴리 외환 전략가는 "달러의 움직임이 너무 많이, 너무 빠르게 진행됐다"며 "시장이 트럼프 정책의 효과를 지나치게 과대평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 루피화[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루피화[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달러 강세 여파로 아시아 통화는 줄줄이 추락했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이날 오후 5시 8분 달러당 113.53엔까지 오르며 단번에 113엔 선을 깼다. 올해 3월 30일 이후로 엔화 환율이 이처럼 오른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엔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엔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의미다.

중국 위안화는 이날 고시 환율이 8년 반 만에 처음으로 달러당 6.9위안 선을 돌파하면서 역내외시장에서 모두 약세를 보였다.

역내시장에서는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개장 직후인 이날 오전 10시 31분 달러당 6.9235위안까지 올랐다. 역내 위안화 환율이 이처럼 높았던 것은 2008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역외시장 위안화 환율은 오전 10시 15분에 사상 최고치인 달러당 6.9654위안까지 오르면서 달러당 7위안 선에 다가섰다.

인도 루피화 가치는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달러 대비 루피화 환율은 이날 오후 4시 43분 달러당 68.8625루피를 기록하며 1973년 자료가 집계된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루피화가 이처럼 추락한 것은 미국의 금리인상 기대와 트럼프의 보호주의 무역 정책 우려로 글로벌 투자자들이 인도 자산을 처분했기 때문이다.

이달 들어 해외 투자자들이 처분한 인도 주식은 총 17억 달러 상당이다.

가오치 스코샤뱅크 외환 전략가는 "달러 강세와 함께 계속된 자본 이탈로 루피 가치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3.9원 오른 1,180.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필리핀 페소화와 말레이시아 링깃화 가치도 하락했다.

페소화 환율은 이날 오전 0시 34분 달러당 50.020페소까지 오르며 2008년 수준으로 되돌아갔고, 말레이시아 링깃화 환율도 오전 11시 57분 달러당 4.4675링깃을 보이며 지난해 9월 이래 최고를 보였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물가 상승 가능성이 고조되면서 미국 국채 금리도 오르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2.4%까지 올라 2015년 여름 이후로 최고를 기록했다가 2.35%로 마감했다.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따라 민감하게 움직이는 미국 2년물 국채금리는 1.15%까지 올라 6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국채금리가 올랐다는 것은 국채가격이 하락했다는 것과 같은 의미다.

이처럼 국채 가격이 떨어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대대적인 부양책을 통해 물가를 끌어올리리라는 예상 때문이다.

엔화와 유로화
엔화와 유로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 채권 시장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이 그간 440억 유로 상당의 회사채를 사들이며 유럽 채권 시장을 지탱해왔지만 트럼프 당선 이후에 이 같은 효과가 상쇄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유로존의 회사채 위험 프리미엄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 가결 직후인 7월 수준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트럼프의 집권으로 미국 내 법인세가 감면되면서 유럽 기업과 경쟁하는 미국 기업에 호재가 될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일본도 미국과의 국채 금리 차가 벌어지는 것이 고민이다.

일본은행(BOJ)은 최근 양적·질적완화(QQE) 정책을 대폭 손질하고 장단기 국채금리 격차 조정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10년물 국채금리를 0%로 맞추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국채금리가 뛰는 상황에서 일본이 자국 10년물 국채금리를 0%로 설정하는 일이 쉽지 않으리라는 시장의 예측이 나온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