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시아 당국자 "북핵문제 좀 더 관여하고 대화하길"

송고시간2016-11-24 12:00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기대…대결적 태도 멀리하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외교부 공동취재단 조준형 기자 = 샤하피즈 샤하리스 말레이시아 외교부 아세안 사무국 과장은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북한과 관련국들이 "조금 더 관여하고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샤하피즈 과장은 지난 21일 말레이시아 외교부 아세안 사무국에서 한국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비록 그 범위가 매우 작더라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은 북한 문제에 관여하는 통로"라고 덧붙였다.

샤하피즈 과장은 "일부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강력한 접근이 필요하지 않겠냐고 할 수 있겠지만 아세안은 대화를 통한 교류를 중시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달 쿠알라룸푸르에서 진행된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과 미국 전직 당국자들의 대화에 대해 논평을 요구받자 "우리는 배제하기보다는 (대화의 틀에) 포함시킨다는 원칙이 있다"며 "대화를 도모하는 것이 물리적 충돌보다 낫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형태의 대화든 건강한 발전이라고 본다"며 "이런 대화가 이뤄진 것은 바람직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샤하피즈 과장은 "북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을 우려한다"고 밝힌 뒤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길 바라고, 대결적 태도를 멀리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