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리시 "도로-아파트 사이 10∼30m 녹지대 확보"

송고시간2016-11-24 10:51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도로변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해 아파트 등을 건설할 때 도로와 사이에 폭 10∼30m 녹지대를 확보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구리시 "도로-아파트 사이 10∼30m 녹지대 확보" - 1

시 관계자는 24일 "앞으로 도로 개설이나 아파트 등 개발계획 때 저소음 아스팔트 시공을 원칙으로 하고 도로와 주택 사이에 폭 10∼30m의 녹지대를 확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녹지대에는 방음림 수종인 메타세쿼이아, 낙우송, 튜울립나무, 대왕참나무, 양버즘나무 등 키 큰 나무 위주로 심어 교통소음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교통사업 예방사업을 추진해 보행안전도시로 평가된 만큼 교통소음 문제를 해결해 조용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데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무총리실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지난해 4분기 주요 도시 환경소음 현황을 발표하면서 구리를 '조용한 도시'로 평가했다.

밤 시간대 주거지역의 환경소음도는 36㏈로 측정돼 전국 주요 도시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낮 시간대 측정에서도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도로변에 대한 측정에서는 순위에 들지 못할 정도로 교통소음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났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