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실련 "박대통령 헌법 위반…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송고시간2016-11-24 10:51

박근혜정권 퇴진 국민행동, 대통령 구속수사 촉구…대학생 2차 동시다발 시위

경실련, '박 대통령 위헌확인 헌법소원·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경실련, '박 대통령 위헌확인 헌법소원·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민원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위법 행위에 대한 위헌확인 헌법소원과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설승은 박경준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헌정 사상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피의자로 입건돼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상황에서 시민단체가 대통령 직무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나섰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4일 오전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위법 행위에 대한 위헌확인 헌법소원과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헌법재판소에 낸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검찰이 공소장에서 박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최순실씨에게 공무상 기밀 등 문서를 유출하는 범죄 등을 사실상 주도했다고 적시한 만큼 박 대통령은 국기문란 사건의 몸통"이라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대통령이 권력을 이용해 최씨가 사실상 소유한 업체 등에 특혜를 준 것은 관련 사업을 하는 국민의 재산권과 행복추구권 등 기본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헌법을 어긴 대통령의 직무는 정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한다.

국민행동은 회견에 앞서 "박 대통령 혐의의 상당성이 확보됐고 정당한 이유 없이 수사 요청에 불응하는 등 형사소송법상 체포 요건이 만족된다"면서 "검찰은 즉시 박 대통령 체포 영장을 청구해 강제수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제 관련 시민단체는 검찰 수사로 드러난 국정농단에서 박근혜 정부와 기업 간 유착관계가 드러났다고 지적하고 이참에 재벌특혜 법안을 손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 "박 대통령 헌법 위반…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시민단체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나섰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의 위법 행위에 대한 위헌 확인 헌법소원과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헌법재판소에 낸다"고 밝혔습니다. 경실련은 "박 대통령이 권력을 이용해 최순실씨가 사실상 소유한 업체 등에 특혜를 준 것은 관련 사업을 하는 국민의 재산권과 행복추구권 등 기본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헌법을 어긴 대통령의 직무는 정지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경제민주화실현전국네트워크 등은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유례없는 규제 완화의 내용을 담은 '규제프리존법'은 재벌·대기업에 특혜를 주는 법률"이라면서 "법안 추진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오후에는 강남역과 대학로, 신촌 등 서울 시내 주요 번화가에서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학생들의 '2차 동시다발 시위'가 이어진다.

서울대와 고려대, 이화여대 등 서울 지역 15개 대학 학생들로 구성된 '숨은주권찾기'가 15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여는 시위로, 이날 오후 7시 강남역 11번 출구와 마로니에 공원 입구, 이대역 2번 출구 앞에 모여 집회를 연다.

이들은 각 집결지에서 집회를 마치고 강남역에서 신논현역을 돌아 다시 강남역까지, 마로니에 공원에서 종각역까지, 이대역에서 연남파출소 앞까지 각각 행진할 예정이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오후 7시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이달 1일부터 이어져 온 박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집회와 행진을 진행한다.

"박근혜 게이트, 재벌을 뇌물죄로 수사하라"
"박근혜 게이트, 재벌을 뇌물죄로 수사하라"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주최로 열린 '박근혜 게이트, 재벌을 뇌물죄로 수사하라' 기자회견에서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6.11.23
hama@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