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3당 원내대표 오후 회동…탄핵안·시기 조율

송고시간2016-11-24 10:32

한민구 해임건의안·임종룡 거취 등도 논의

야 3당 원내대표 회의
야 3당 원내대표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야 3당 원내대표들이 24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의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30분 국회에서 만나 정국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야3당이 각각 추진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에 대한 의견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야3당이 각각 탄핵안을 만들고 있지만 국회에 제출하는 것은 동일안이 되는 것이 좋다"며 "새누리당도 포함해 4당 실무단이 만나서 동일안을 제출하자고 제안하려 한다"고 말했다.

"여야 4당과 탄핵안 공조" 강조하는 박지원
"여야 4당과 탄핵안 공조" 강조하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 비대위원장은 "여야 4당은 단일 탄핵안 발의해야 한다"며 "단일한 탄핵안이 나오도록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빠르면 12월 2일, 늦어도 12월 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탄핵안이 표결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만큼 탄핵안 발의 시점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민구 국방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철회 여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야3당은 앞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강행을 문제 삼아 한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합의했으나, 최근에는 박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지나친 안보불안을 조장해서는 안된다는 판단에 따라 해임안을 철회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절차 착수 여부에 대해서도 조율이 이뤄질 전망이다.

우상호, '내달 2일 늦어도 9일 탄핵안 표결'
우상호, '내달 2일 늦어도 9일 탄핵안 표결'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동안 국민의당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임 내정자 지명을 수용하고 청문 절차를 시작하자고 했지만 민주당은 이에 반대해왔다.

그러나 이날 우 원내대표는 "현 유일호 체제로 가는 게 탄핵정국에서 맞는지, 아니면 임종룡 체제로 가는 게 맞는지 야3당과 상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野 3당 원내대표 오후 회동…탄핵안·시기 조율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