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잠수함 구매 비리수사…"총리가 반대에도 추진압박"

송고시간2016-11-24 10:44

총리 개인·가족 변호사가 독일 잠수함 판매사의 이스라엘 중개인

(예루살렘·텔아비브 AFP·dpa=연합뉴스) 이스라엘 법무부는 정부가 독일 회사와 추진하는 잠수함 구매 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지시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 매체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개인, 가족 변호사가 해당 계약사인 독일 철강회사 티센크루프의 이스라엘 현지 중개인을 맡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해 왔다.

야당 의원들도 총리의 개인 변호인이 독일의 잠수함 회사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법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장관이 이번 사건의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논의 끝에 경찰이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법무부는 누가 조사 대상이 되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법무부의 이번 결정은 네타냐후 총리가 야당의 반대에도 티센크루프와의 잠수함 계약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경찰 정보에 따른 것이다.

이스라엘 정부는 1999년부터 운용해 온 돌고래급 잠수함들이 낡아 교체해야 한다며 12억 유로(약 1조 5천억 원)에 잠수함 세 척을 새로 사들이는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군 사령관들과 전문가들은 비싼 가격 때문에 이들 잠수함 구매에 반대해 왔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20일 열린 내각 회의에서 이스라엘의 자위를 위해 전략 무기인 잠수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국가의 안보를 강화하는 것이 잠수함 구매의 유일한 고려 사항"이라며 제기된 의혹들을 부인했다.

이스라엘은 중동 지역의 유일한 핵무기 보유국으로, 현재 운용하고 있는 돌고래급 잠수함이 핵 미사일도 장착할 수 있는 것으로 군사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스라엘은 현재 독일의 최신 잠수함 5척을 보유하고 있으며 내년에 6척을 추가로 인도받을 예정이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