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온 뚝' 화재위험 급증…난방기기 화재 3년간 1천688건

연료비 저렴한 화목보일러 화재 발생은 가장 많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겨울철 난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난방기기에 따른 화재위험이 급증하고 있어 꼼꼼하게 점검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3년간(2013∼2015년) 주거용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을 발화기기별로 보면계절용기기가 2천495건으로 주방기기(4천919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고 계절용기기 화재의 68%인 1천688건은 난방기기에 따른 화재라고 24일 밝혔다.

난방기기 종류별로는 가정용 보일러가 558건(33%)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장판류 494건(29%), 나무·목탄난로 396건(23%) 등의 순이었다.

안전처가 올해부터 별도 항목으로 통계를 집계한 화목보일러는 최근 저렴한 연료비로 사용이 늘면서 화재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발생한 난방기기 화재 626건 가운데 화목보일러가 26%(166건)를 차지했으며 가정용보일러(23%), 전기장판류(19%), 나무·목탄난로(12%), 열선(12%) 등이 뒤를 이었다.

발화기기별로 주요 화재발생 원인을 보면 화목보일러와 나무·목탄난로는 한꺼번에 나무를 너무 많이 넣어 과열로 주변에 방치된 나무 등에 불이 붙는다. 또 연통 안에 쌓인 재와 타르 등에 불이 붙어 연통 주변의 가연물에 착화하는 경우도 있다.

가정용 보일러에서는 배기구 불량으로 불완전 연소한 내부연소가스로 화재가 발생하며, 전기장판은 장시간 사용에 따른 과열, 전선 피복 불량에 따른 누전, 온도조절기 고장 등으로 화재가 발생한다.

특히 라텍스 재질의 침구류는 열을 잘 축적하기 때문에 전기장판과 같이 사용하면 화재위험이 있다.

안전처는 난방기기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수시로 점검하며 주변에 소화기를 반드시 비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화목보일러 화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목보일러 화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