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장애인단체 발달장애 지원책 합의안 마련

송고시간2016-11-24 10:06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시와 지역 장애인단체가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요구안에 대해 합의점을 찾았다.

윤장현 광주시장(오른쪽)이 22일 집무실에서 장애인단체 회원을 안아주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오른쪽)이 22일 집무실에서 장애인단체 회원을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는 10대 요구사항과 19개 시책을 전달한 광주발달장애복지연대 등 15개 장애인단체와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단체는 ▲ 주거모델 개발 ▲ 자산형성 지원 ▲ 활동 지원 ▲ 건강 및 안전 지원체계 구축 ▲ 직업교육 지원체계 도입 ▲ 자조단체 육성 및 지원 ▲ 평생교육기관 지정 및 지원 ▲ 개인별 지원 강화 ▲ 정책전담기구 설치 등 발달장애인 복지정책을 요구했다.

광주시와 장애인단체는 전날 오후 4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진행한 협상을 통해 전반적인 합의안을 끌어냈다.

시는 서울시가 내년에 추진하는 발달장애 복지정책 연구용역 결과를 참고해서 주거모델·자산형성 등 단체의 전반적인 요구사항을 시책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발달장애인의 실종 예방을 위해 위성항법장치(GPS)를 활용한 위치추적기를 보급하기로 했다.

직업·평생교육 등의 요구안은 단체가 제시한 원안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위원회 승인을 거쳐 내년부터 합의안을 시범사업 등의 형태로 시행한다.

단체는 이러한 내용을 전하고자 21일 오전부터 하루 동안 윤장현 광주시장 집무실을 점거했고, 면담 이후에는 시청 비즈니스룸에 머물며 정책 제안과 협상을 이어갔다.

협상 종료 뒤 각자 가정으로 돌아간 회원들은 24일 오전 11시 윤 시장을 다시 만나 집무실 점거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다.

장애인단체와 태스크포스(TF)를 꾸린 광주시는 앞으로도 세부사항을 논의할 방침이다.

최인관 광주장애인부모연대 사무처장은 "광주시가 장애인복지 전담인력의 인사이동을 최소화해 사업추진의 연속성을 보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