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세대 언더우드家 기념관에 불…"전시품 피해 경미"(종합2보)

소방관 1명 팔 골절상 외 인명피해 없어…25일 화재원인 감식
연세대 화재 발생
연세대 화재 발생(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4일 오전 서대문구 연희동 연세대 신촌캠퍼스 언더우드가(家) 기념관에서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4일 오전 7시 58분께 서대문구 연희동 연세대 신촌캠퍼스 내의 언더우드가(家) 기념관에 불이 났다.

지하 1층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불이 2층 꼭대기까지 번지는 바람에 건물 내부 상당 부분이 타거나 그을렸다.

불은 2시간 21분 만인 오전 10시 19분께 꺼졌다. 소방 당국은 수증기가 일어나는 서까래 등 일부 부분에 안정 작업을 마무리하고 오후 2시 30분께 대부분 철수했다.

내부 진화 작업에 참여했던 김모(33·여) 소방사가 시야 확보가 어려워 계단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팔이 부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 밖에 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원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 "방화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서대문소방서는 25일 오전 10시부터 경찰,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과 합동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분주한 소방관들
분주한 소방관들(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연세대 신촌캠퍼스 언더우드가(家) 기념관에서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학교 경비원이 아침에 출근해 보일러실을 점검하러 왔다가 연기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서대문소방서 관계자는 "건물 외부는 석조지만 내부가 전부 목조여서 불이 금방 꼭대기까지 옮겨붙었다"면서 "지붕 기와를 깨면서 서까래에 붙은 불을 끄느라 화재 완전 진압이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념관 내부에 있던 중요 전시품을 먼저 밖으로 꺼냈다"면서 "자세한 재산 피해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세대 측은 "유물이나 고가 귀중품은 애초에 없었고 책이나 훈장 등 주요 전시품은 거의 다 안전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소방관들께서 전시품을 미리 빼주셨고, 1층이 대부분 전시장인데 불이 번지지 않은 방도 있었다"고 말했다.

언더우드가 기념관은 연세대 설립자인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한국명 원두우) 선교사 일가가 살던 연희동 사택을 복원·개조해 만든 건물이다.

언더우드 선교사의 아들이자 연세대 전신인 연희전문학교 3대 교장인 호러스 호튼 언더우드(한국명 원한경) 박사가 1927년 지었으며, 2003년 복원·개조돼 '언더우드가 기념관'으로 이름 지어졌다.

이곳에는 각종 훈장과 타자기, 언더우드 일가가 사용한 공책과 안경, 도장 등 유물, 사진, 문서들이 전시돼 있어 이번 화재로 이들 전시물이 훼손됐을 우려가 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