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트럼프 반대' 깃발 들고 4선 도전 선언…정책비판 돌입

송고시간2016-11-24 09:26

"TPP 탈퇴 결정 유감…고립보다 포용이 안전"


"TPP 탈퇴 결정 유감…고립보다 포용이 안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4선 도전을 선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첫 연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주창하는 포퓰리즘에 저항하며 포용과 자유무역을 지키겠다는 약속이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메르켈 총리의 4선을 위한 선거 운동이 '반(反) 트럼프'로 시작됐다고 평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연방하원 정책 토론회 연설에서 독일은 고립주의에 저항할 것이라며 트럼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TP) 탈퇴 결정을 비판했다.

그는 테러와 이민, 세계화에 대한 대중의 우려를 언급하며 이민정책부터 복지까지 안전과 자유를 지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른 이들과 세계화를 만들어가는 데 있어서 다자주의를 함께 수호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그것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TPP 탈퇴 결정과 그 결정이 미국과 EU가 협상 중인 범대서양무역투자동반자협정(TTIP)에 끼칠 영향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자면 TPP가 현실화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 아쉽다"며 "누가 거기서 이익을 얻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내가 아는 한 가지는 앞으로도 다른 무역협정이 체결되겠지만, 그것은 TPP나 TTIP의 기준과는 다르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발언은 미국이 빠진 세계 무역 시장에서 중국이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을 경계하는 것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또 경제학자들은 보호무역이 확산하고 TTIP가 무산되면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독일 경제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원에서 연설하는 메르켈 총리 [EPA=연합뉴스]
하원에서 연설하는 메르켈 총리 [EPA=연합뉴스]

트럼프의 당선 이후 메르켈 총리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우익 지도자의 부상을 뒷받침하는 유럽의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에 맞서는 서구 자유주의의 수호자로 불리고 있다.

이번 연설은 또 난민 포용 정책으로 인기가 떨어진 중도 우파 기독민주당(기민당)에 대한 지지를 되찾기 위한 것이라고 FT는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국경이 사람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것'이라는 극우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주장에 대해 "포용이 고립보다 더 안전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무역협정이 세계화의 틀을 만드는 데 중요하다며 유사점과 다자주의를 신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일 최대 일간지 빌트는 메르켈 총리의 이번 연설을 "선거전을 위한 첫 번째 승부"라고 평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