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권사 55곳 3분기 전체 순익 5천744억원…전 분기比 7.6%↓

송고시간2016-11-24 06:00

금리상승 여파 채권 수익 급감…주식·파생상품 매매익 급증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증권사들이 올해 3분기(7~9월)에 채권 매매로 얻은 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수료 수익도 줄었지만 주식이나 파생상품 운용으로 벌어들인 자기매매 이익은 크게 늘었다.

금융감독원은 55개 증권사의 지난 3분기 당기순이익이 5천744억원으로 2분기(6천214억원)보다 7.6% 준 것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주요 항목별로 보면 자기매매 이익은 전체적으로 6천800억원(96.0%) 늘었다.

자기매매이익 증가분의 대부분은 흑자 전환한 주식·파생상품에서 나왔다.

2분기에는 1천억원 넘게 손실을 본 주식 관련 자기매매에서 3분기에 1천107억원의 이익을 거뒀다.

파생상품 자기매매도 2분기 8천826억원 손실에서 3분기 6천77억원의 흑자로 전환됐다.

금감원은 "H지수 등 파생결합증권 기초지수의 상승으로 조기상환이 늘고 헤지운용 환경이 개선된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채권 관련 자기매매 이익은 국고채 등의 금리가 상승하면서 2분기보다 1조269억원(60.5%) 감소한 6천699억원에 그쳤다.

수수료 수익은 1조8천886억원으로 2분기보다 1천33억원 줄었다.

이는 3분기 주식 거래대금(501조원)이 전 분기보다 24조원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판매관리비는 913억원(4.8%) 감소한 1조8천11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들의 자산총액은 392조원으로 2분기보다 2조6천억원(0.7%) 늘고, 부채총액은 344조5천억원으로 3조9천억원(1.1%) 줄었다.

자기자본은 47조4천억원으로 전 분기(46조1천억원)보다 2.8% 증가했다.

전체 증권사의 평균 순자본 비율은 571.8%로 전 분기보다 24.3%포인트 높아졌다.

한편 선물회사 5곳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48억원으로 전 분기(61억6천만원)보다 2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선물회사의 자기자본은 총 3천633억원이고 순자본 비율은 513.0%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가연계증권(ELS) 기초자산 가격 상승으로 파생상품 손익이 흑자 전환했지만 국고채 금리 상승으로 채권 관련 이익은 줄었다"며 "향후 미국의 금리 인상, 중국 경제 성장 둔화, 신흥국 경기불안 등이 시장지수의 동반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시장 환경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증권사 55곳 3분기 전체 순익 5천744억원…전 분기比 7.6%↓ - 1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