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희범 "평창올림픽 후원목표액 9천400억 초과 달성할것"

송고시간2016-11-24 09:00

"경제올림픽·고품격 문화올림픽·최첨단 ICT올림픽 만들겠다"

경총포럼에서 강연하는 이희범 위원장
경총포럼에서 강연하는 이희범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은 24일 "평창 동계올림픽의 재원 확보와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마케팅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후원목표액 9천400억원을 초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3대 키워드로는 '경제올림픽, 고품격 문화올림픽, 최첨단 ICT 올림픽'을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 주최로 열린 제222회 경총포럼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건전한 대회재정 운영을 통해 '경제올림픽'으로 구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올림픽 시설과 기존 관광자원을 연계해 관광 흑자와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동계 올림픽경기장과 강릉 바우길, 평창·정선 산소길 연계 등 다양한 콘텐츠 개발이 진행 중이며, 동계올림픽에 외국인 39만명, 내국인 220만명 등 국내외 관광객 26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이 위원장은 소개했다.

이 위원장은 후원목표액 9천400억원 초과 달성을 위한 방법으로는 "특히 국내 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위해 대회 지식재산을 활용한 다양한 라이선싱 상품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외 관광객들이 입국에서 출국까지 경기장 관람·쇼핑을 즐기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받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IT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대한 경제·산업적 이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현대경제연구소는 이번 올림픽 투자·소비 지출 효과는 21조1천억원, 올림픽 개최 후 10년간 경제효과는 32조2천억원, 국가이미지 제고 효과는 11조6천억원으로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생산유발 가치 20조원, 부가가치 9조원, 고용창출 23만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이 위원장은 "역대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은 '88 서울올림픽'이었으며 이는 전 국민적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