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 5년간 AI로 700여만마리 살처분·670억원 보상

살처분 비용·보상금 일부 부담에 자치단체 재정 압박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에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AI)로 최근 발생한 피해를 빼고도 2011년부터 모두 700여만 마리 닭·오리가 살처분돼 670억원의 보상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AI 살처분
AI 살처분[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에서는 2011년 8개 시·군에서 23건(오리 21건·닭 2건)의 AI가 발생, 158농가 323만6천마리 살처분으로 291억원의 보상금이 지급됐다.

2012년부터 2년간은 AI 청정지대로 남았지만 2014년에 12개 시·군에서 68건(오리 62건·닭 6건)이 발생해 125농가 285만7천 마리 살처분으로 275억원을 농민에게 보상했다.

지난해에는 5개 시·군 39건(모두 오리) 발생으로 65 농가 93만마리가 살처분되면서 104억원이 지급됐다.

2011년 이후 영암 51건, 나주 38건 등으로 국내 최대 오래 사육지인 두 지역의 피해가 컸다.

최근 이뤄진 살처분을 포함하면 피해 규모는 더 커진다.

전남에서는 지난 16일 해남 산란계 농장, 18일 무안 육용오리 농장에서 AI가 발생해 6 농가 7만4천 마리가 살처분됐다. 보상금은 5억원가량으로 추정된다.

보상금은 발생 농가에는 피해액의 80%, 예방적 살처분 대상 농가에는 100% 지급된다.

보상금의 80%는 국가가 지원하지만, 나머지 20%는 전남도와 발생 시·군에서 10%씩 부담한다.

과거에는 전액 국비로 충당했으나 지난해부터 광역·기초단체가 분담하고 있다.

시·군에서 살처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하는 원인 중 하나로 축산농가를 지목한다.

기초단체들은 닭, 오리를 매몰하는 작업 비용뿐 아니라 3년간 배토(培土) 등 매몰지 관리 비용까지 부담한다.

해남 닭 살처분에는 1억2천만원, 무안 오리 살처분에는 6천만원이 들어갔다.

몰아가서 매몰할 수 있는 오리보다 닭의 살처분에 많은 인력이 필요해 비용도 더 많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한 자치단체 관계자는 "매년 예비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며 "닭·오리 사육량이 많은 충청·전라 등 지역 자치단체들의 반복적인 AI 발생에 따른 재정 부담 가중을 고려해 국비 지원을 확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