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백제 역사문화' 전주의 핵심콘텐츠로 키운다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후백제와 관련된 각종 역사문화가 전주의 핵심콘텐츠로 개발된다.

전주시는 동고산성으로 대표되는 후백제 역사문화를 '경기전' 등 조선왕조 콘텐츠와 더불어 전주를 대표하는 역사문화콘텐츠로 육성하기로 했다.

후삼국중 가장 왕성했던 후백제 역사문화를 복원함으로써 후백제의 왕도였던 전주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나아가 이를 관광프로그램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23일 역사학자와 문화재전문가 등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후백제 역사문화 다울마당'을 구성했다. 앞으로 후백제 관련 사업 발굴과 정책 개발에 주력한다.

전주시청
전주시청

이러한 논의를 통해 전주시 원도심 100여만평을 아시아문화심장터로 육성하는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36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기간 한 나라의 수도 역할을 한 전주의 역사와 가치를 오롯이 살려내는 방식으로 후삼국 시기 전주의 역사문화 복원작업에 심혈을 기울인다.

아울러 후백제때 전주 외곽을 지키면서 유사시 피난성으로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동고산성'을 국가 사적지로 승격시키기 위한 명분과 당위성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주시 문화관광국 관계자는 "후백제 궁성 및 도성으로 추정되는 지역은 현재 도시화로 대부분 파괴되고 있는 상태"라면서 "재건축과 재가발 사업이 더 진행되기 전에 연구조사를 통해 후백제의 역사성을 바로 세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