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대선 불출마' 김무성 테마주 급락…유승민株 급등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23일 내년 12월 대통령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여파로 관련 테마주가 급락세다.

이날 오전 10시36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김 전 대표의 선친이 창업한 전방[000950]은 15.88% 급락한 2만6천750원에 거래됐다.

장 초반 23.27% 빠진 2만4천400원까지 밀리면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밖에 엔케이[085310](-21.75%), 대원전선[006340](-19.05%), 조일알미늄[018470](-12.22%), 수산중공업[017550](-5.74%), 디지틀조선[033130](-19.90%) 등 김무성 테마주로 묶여 있는 종목들이 동반 급락세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정부 출범에 일익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직전 당 대표로서 국가적 혼란에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의 꿈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보수를 만들고 또 국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의미에서 당내에서 대통령 탄핵 발의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반면에 여권 내 다른 대권 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관련 테마주는 급등세다.

대신정보통신[020180](17.09%), 삼일기업공사[002290](9.62%) 등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이들 종목은 유승민 의원이 박사 학위를 받은 위스콘신대 동문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이유로 '유승민 테마주'로 분류된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