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운곡서예문인화대전 입상작 무더기 '오자'…"수상 취소"

작년에 이어 또다시…"운곡 선생 정신 선양 취지 무색"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고려말 조선초 문인이자 태종 이방원의 스승 운곡 원천석(1330∼?) 선생을 기리고자 마련한 운곡 서예문인화 대전 입상작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다수의 오자를 발견해 수상을 취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운곡서예문인화대전 입상작 무더기 '오자'…"수상 취소" - 1

사단법인 운곡학회는 강원도와 원주시 등의 후원을 받아 '제11회 대한민국 운곡서예문인화대전'을 개최하고 입상작을 18일부터 23일까지 치악예술관에서 전시하고 있다.

그러나 운곡 선생의 시만을 서예 작품화해 출품하는 이 대회 입상작에서 다수의 틀린 글자를 발견해 대회 취지를 무색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상작 발표 후 지역 서예가인 A씨는 우수상을 받은 작품 2점과 특우수상을 받은 5점 등 7개 작품에서 모두 7개 글자의 오자를 발견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우수상을 받은 손 모씨의 전서체 작품에서 '소리 음'(音)자가 '말씀 언'(言)자로, 역시 우수상을 받은 홍 모씨의 행서체 작품에서 '매화나무 매'(梅)자가 '다락 루'(樓)자로 잘못 쓰였다는 것이다.

특우수상 수상작품인 김 모씨 작품에서도 '오두막집 여'(廬)가 '밥그릇 로'(盧)로, 조 모씨 작품은 '술 주'(酒)자가 '흩뿌릴 쇄'(삼수변에 서녁 서)로, 박 모씨 작품은 '구슬 옥'(玉)자를 '임금 왕'(王)으로 잘못 쓰였다.

A씨는 "운곡 선생의 정신을 선양하고자 선생의 시만을 서예 작품화해서 출품하는 대회에 틀린 글자로 상을 받는 것은 행사 취지에 어긋난다. 실제로 오자로 입상한 작품이 올바른 것으로 오인돼 오자가 확산하는 때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회에서는 종합대상 400만 원, 부분대상 200만 원, 우수상 50만 원, 특우수상 10만 원 등의 상금을 수여했다.

운곡서예문인화대전은 또 전시회 지원금으로 원주시비 2천만 원, 강원도비 950만 원을 지원받았다.

운곡학회는 지난해 10회 때도 대상과 최우수상(한문 부문) 수상작에서 오자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가 취재에 들어가자 운곡학회 서예대전운영위 관계자는 23일 "심사위원장과 검토한 결과 오자가 맞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해당 작품에 준 상을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