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시 50弗 넘보는 유가…OPEC 감산합의 이라크·이란이 변수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오는 30일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를 앞두고 열린 실무회의에서 산유량 감산을 위한 세부조건 등이 논의된 가운데 이라크와 이란이 합의 성사 여부의 변수로 지목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감산합의를 위한 논의가 진전될 때마다 배럴당 50달러를 넘보고 있다.

오일 펌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일 펌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OPEC은 21∼22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실무회의에서 회원국 중 산유량 2·3위인 이라크와 이란의 감산 동참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모하메드 오운 OPEC 리비아 이사는 오는 30일 장관들에게 제시될 감산합의안이 마련됐다고 했지만, 이란과 이라크의 감산 동참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또 다른 OPEC 대표는 이란과 이라크의 생산량 문제가 다음주 합의를 불가능하게 하지는 않으리라고 전망했다.

이번 실무회의에서 이란과 이라크를 어떻게 할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감산합의가 실패로 끝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실무회의에 참석했던 당국자들은 기자들에게 산유량 감산합의를 위한 대부분의 세부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이란과 이라크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 중 최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암리타 센 컨설팅업체 에너지 애스펙트의 석유애널리스트는 "OPEC 합의에 대해 시장에서 낙관적인 시각이 늘어나고 있지만, 도전과제도 나타났다"면서 "이란과 이라크는 면제를 재차 요구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에 모든 일을 떠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OPEC은 앞서 지난 9월 28일 알제리에서 산유량을 3천360만 배럴에서 3천250만∼3천300 배럴로 감산하기로 합의하고 세부사항에 대해 논의한 뒤 오는 30일 최종 합의하기로 했다.

회원국 기술전문가들은 30일 최종합의를 앞두고 이번 주 빈에서 감산량을 어떻게 나눌지 논의하고 있다. 한 OPEC 대표는 감산목표 하단을 어떻게 달성할지 논의가 집중된 가운데, 이라크와 이란이 감산을 면제받는 문제에 대해서는 항변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OPEC이 이번에 감산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국제유가가 내년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라크와 이란의 감산 참여 여부에 대한 결정을 30일로 미뤘다는 것은 최종합의에 앞서 오는 28일 러시아나 다른 비회원국 회동에 제시할 최종합의안이 없다는 얘기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산유량 동결 약속을 지킬 준비가 돼 있다면서 사전에 OPEC의 내부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제금융센터 오정식 원자재팀장은 "30일 OPEC의 최종 감산합의 성사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국제원유시장에서는 논의 내용에 따라 일희일비하는 모습이 이어질 것"이라며 "이란은 동결 쪽으로 가닥을 잡은 분위기지만, 이라크는 변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리비아와 나이지리아가 감산이 면제된 상황에서 이란과 이라크까지 동참하지 않으면 합의의 의미가 없다"면서 "국제유가는 합의 성공 시 배럴당 55달러로 치솟고 합의 실패 시 배럴당 40달러를 위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시아시장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오전 10시 12분 현재 전거래일보다 0.37% 오른 배럴당 48.2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0.18% 오른 배럴당 49.21달러를 나타냈다. 브렌트유는 전날 장중 배럴당 49.96달러를 찍으면서 지난달 28일 이후 거의 한 달 만에 50달러를 넘봤다.

국제유가는 하반기 들어 배럴당 40∼50달러 박스권에 갇힌 채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