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울산공항 취항 항공사에 첫 재정지원

대한·아시아나 2개사에 1억8천만원…"항공기 증편" 요구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가 울산공항 취항 항공사 2곳에 첫 재정지원을 했다.

시는 올 하반기 울산공항에 취항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2개 항공사의 운항 손실금을 보전하기 위해 총 1억8천300만원을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울산공항 전경
울산공항 전경울산시가 울산공항 활성화를 위해 취항 항공사 두 곳의 운항 손실금을 지원했다. 울산공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정지원 항목은 항공기 운항에 따른 손실액 30% 이내(노선별 최대 1억원 이내)와 착륙료, 조명료, 정류요금 등 공항시설 사용료다.

시는 '울산공항 활성화를 위한 재정지원 조례'에 근거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 조례는 2011년 11월 제정했으나 이번에 처음 지원했다.

울산공항 취항 항공사 2곳의 올해 평균 탑승률은 71.4%로 지난해 73%보다 하락했다. 이같은 탑승률은 항공사들이 승객 감소에 따라 운항 횟수를 평일 왕복 26편에서 14편으로 줄여 유지되는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울산공항은 2010년 10월 KTX울산역 개통 이후 항공기 탑승객이 급감했다.

항공사들은 KTX와 경쟁하기 위해 항공요금을 25∼40% 할인했으나 탑승객이 늘어나지 않아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항공사들이 적자 때문에 항공편수를 더 줄이면 시민의 불편이 커질 것으로 우려해 재정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포항, 여수, 사천, 양양 등 국내공항과 부산, 대구 등 국제공항도 지자체에서 재정지원을 통해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다"며 "울산시도 재정지원과 함께 두 항공사에 항공기 증편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